지난 1월, 경향신문에서 '[단독]NGO회원모집에 마케팅업체 동원'이라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기사바로가기]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국내에서 활동 중인 국제 비정부기구들이 후원회원 모집에 마케팅 업체(외부 영리)를 동원하고 있다.


 주로 거리에서 단체의 옷을 입고 모금을 하는데, 회원 1명당 단위 후원금의 2배를 직원이 가져가고 다단계식으로 팀원을 고용할 수도 있고 추가 수당도 받는다.


 단체들은 한국에서 초기단계라 인력이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효율성을 기할 수 있는 방법이고, 실제 후원모금은 숙련된 전문가가 하는 것이 더 낫다고 해명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도덕적 가치를 훼손하는 것으로 시민들이 마케팅 회사 직원들을 자원봉사자로 오해하는 것이 그 예이다. 모금활동의 외주화는 비용절감을 위한 기업의 논리다. 그러므로 번거롭더라도 내부 인력 혹은 다른 자매 NGO가 모금 캠페인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김동춘 성공회대 사회과학부 교수)

 

호주 모금대행기관 사이트 http://thefundraisingpeople.com.au/what_we_offer.html

 


아름다운재단이 위치하고 있는 서울 광화문 일대나 제가 살고 있는 동네 지하철 역에서도 종종 거리모금 부스를 만나곤 합니다. 그런데 위의 기사처럼 이런 거리모금을 외부 마케팅 회사가 하는 것은 나쁜 일일까요? 또 혹자는 길에서 모금을 요청받는 것이 불편하다고도 하는데 정말 불편한 것일까요? 일부에서는 거리모금에 응한 사람들의 모금 지속율이 낮기 때문에 효율적이지 못하다고도 하는데 그것은 사실일까요?


이러한 궁금증이 갖게된 차에, 영국의 <New Directions for Philanthropic Fundraising> 학술지 2001년 가을호에 실린 「The rise—and fall?—of face-to-face fundraising in the United Kingdom」이라는 논문을 발견하였습니다. 1997년을 기점으로 영국에서 거리모금이 급속도로 성장했지만, 2001년까지 관련 법제도가 없어 관련 규제를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와 관련된 글입니다. 


* 전문보기

영국의대면모금.hwp


문서를 다운받으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문은 풍덕고등학교 3학년 박민호 군이 번역자원활동으로 번역해주셨습니다. 바쁜 학교 일정 중 귀한 시간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블로그에서는 요약 내용을 간단히 소개해드리겠습니다.




--------------------------------------------------------------------------------------------


영국 대면 모금의 번영-그리고 몰락?

(Elaine Jay / 박민호 번역)


1990년대 이전까지 영국에서는 55살 이상의 백인으로 혼자 사는 여성이 가장 기부를 많이 하는 층이었다. '도로시(Dorothy)기부자'로 불리는 이들은 영국 남동쪽에서 '편안하게' 지내며, 보수적 정치성향을 가지고, 독서와 정원관리를 즐긴다. 의사소통은 주로 메일로 한다. 이에 당시 영국의 모금단체들은 다이렉트 메일(Direct Mail), 즉 기부요청 편지와 수표를 넣어서 다시 보낼 수 있는 반송봉투, 때로는 단체 마크가 찍힌 열쇠고리와 같은 작은 선물이 들어 있는 우편물을 보내서 모금을 요청하였다.


하지만 1990년대 들어서며 영국에서는 매년 7,000개의 공인된 자선단체가 생겨난데 반해 반해 중앙과 지방정부의 지원까지 감소하면서 모금에 대한 경쟁이 치열해졌다. '도로시'들은 너무 많은 모금요청 우편물을 받았고 기관들은 갈수록 응답률이 낮아지는 현실을 직면하게 되었다.


그러던 중 1997년, 영국에 대면모금 혹은 거리모금이라는 방식이 소개된다. 모금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영국의 비영리기관들은 전통적으로 검증된 모금요청이나 기부자 소통방식을 다각도로 시도했으나 효과가 없었고, 새로운 기부자를 어떻게 찾아야할지 난감해 하고 있었다. 이때 영국은행이 자동이체나 CMS약정을 통해 매달 소액을 정기적으로 기부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였고, 이를 통해 이전보다 젊은 층이 정기기부의 형태로 참여하는 것이 늘어났다. 하지만 이 젊은 층을 만나서 기부를 요청할 방법을 찾지 못해 고심하고 있던 참이었다.


1997년 그린피스가 모금 대행 협력 기관과 함께 그린피스 동조자들이 한 장소에 모이는 '글래스톤베리 뮤직 페스티벌(Glastonbury Music Festival)'과 같은 축제에서 거리모금을 시작해 큰 성공을 거두게 된다. 그 다음으로 엠네스티나 세이브더칠드런과 같은 대형 단체들이 분주한 거리나 쇼핑센터에서 거리모금을 시작해서 지속적인 성공을 거둔다. 이 때, 영국은 처음부터 대행사와 함께 하고 그 비용을 정기기부약정 성공별로 지불하였다. 비용이 성공율에 따라 사후에 지급되기 때문에 비영리기관의 입장에서 위험성이 적고 비용부담이 없어서 더 선호되었다고 한다.


이어서 더 작은 단체들도 거리모금에 뛰어들게 되는데, 놀랍게도 무명의 알려지지 않은 작은 단체도 제법 큰 성공을 거두었다는 것이다. 그 이후 거리대면모금은 영국 전역으로 확대되게 된다. 거리모금에 의해 기부자가 되는 사람들은 기존 다른 방식으로 기부자가 되는 사람들과는 매우 달랐다. 이전에 기부를 경험한 적이 없는 사람들, 즉 '생애 첫 기부자'인 경우가 대부분이고 85%이상이 40세 미만으로 매우 젊다.

 

전국적 확산과 함께 이 방식에 대한 사회적 우려도 나타나게 되었다. 거리에서의 모금이 통행자에게 '매우 압박을 가하는 전략'이라는 것이고 그 증거가 약정 후 기부 지속이 매우 짧다는 것이었다. 게다가 일부 언론은 이것이 공격적이며 겁을 주는 방식이라 비영국적이라는 점을 개탄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기부 지속율이 전통적 기부자에 비해 짧기는 하지만 아주 나쁜 수치는 아니며, 거리모금가들은 기부자의 자발적 참여만을 유도하도록 대부분 잘 훈련받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었다. 


거리모금 기부자들은 우편모금요청에 대해 잘 반응하지 않는다. 주소와 거래은행이 자주 바뀌는 젊은 세대의 특성상 유동적이다. 또한 개인적이고 긍정적이며 비공식적인 상호작용을 선호한다. 우편을 보낼 때라도 색상이나 포맷이 젊은 층의 구미에 맞아야 한다. 거리모금 기부자의 기부기간을 연장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 가운데, 전화, 인터넷, 이메일과 같은 방식이 시도되고 있다.


2001년까지만 해도 거리모금에 대한 제도적 규제가 없었다. 정부에서도 관리부처를 찾지 못하고, 모금기관도 어떤 룰을 지켜야 하는지 알지 못하고 있었다. 그래서 60개의 비영리조직들이 전문 모금단체와 함께 공공모금 규칙 협의회(Public Fundrasing Regulatory Association)를 설립하여 전문적 매뉴얼과 관련 기준을 제시했다. 하지만 거리모금에 뛰어드는 단체가 많아지고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이 자발적인 규칙을 지키지 않는 단체들이 생겨나고 있었다. 


이 글은 그런 2001년의 영국에서 거리모금에 대한 법적 규제가 생겨야 할지, 혹은 거리모금 자체를 금지시켜야 할지에 대한 논의 중에 작성됐다. 저자는 거리모금이 영국에서 새로운, 젊은 기부자층을 참여하게 하는 큰 역할을 했기 때문에 규제나 금지보다는 추가적인 조사연구를 통해 발전적인 방향을 만들어 가야 한다는 것으로 글을 맺고 있다.


--------------------------------------------------------------------------------------------


2001년의 영국과 2015년의 한국이 거리모금이라는 새로운 방식을 맞아 제법 비슷한 상황에 놓여 있는 것 같습니다. 한국에서도 거리모금을 통해 젊은 기부자들이 참여가 많이 늘어나고 있고, 단체들은 그 기부자들과 더 좋은 관계를 맺어야 하는 또 새로운 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그리고, 또 한 축에서는 이 방식에 대한 우려와 경계의 목소리도 들립니다.

 

다른 모금관련 법제도도 마찬가지이지만, 모금과 같이 도덕과 가치에 기반한 민간활동을 잘 가꾸고 관리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혹시라도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이 두려운 정부에서는 강한 법으로 관리하고자 합니다. 그러나 그것이 민간의 좋은 활동을 키우는 일이 될 수 없다는 것을 영국에서도 주장하고 있습니다. 첫째로는 민간 단체가 스스로 규칙과 규범을 만들어 지키도록 노력하고, 법은 그 다음으로 최소한의 룰을 제시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입니다. 영국에서도 Institute of Fundraising이라는 민간 협의회의 자치규약에 거리모금과 관련된 조항이 명기되어 있습니다.

 

외부 모금전문기관을 사용하는 것은 영국의 경우 비영리가 효율적으로 모금을 할 수 있는 방법이었다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점차 기부현장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그에 따라 예전에 없던 질책과 쓴소리도 많이 듣게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 관심이 단편적인 인상을 평가하는 것에 머무르기보다 진지한 사회적 토론으로 이어지게 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러기 위해서 비영리 측에서도 더 많은 자료와 솔직한 태도로 이야기를 이어가야겠지요.

 

더 많은 분들의 의견을 기다립니다.


 




아름다운재단은 <기부문화연구소기금>을 기반으로 한국 기부문화 발전에 필요한 전문적이고 실질적인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보사노바 연구교육전현경
2003년 아름다운재단 입사 후 모금과 배분사업 좌충우돌 13년차. 해외의 지식은 한국실정과 다름이 있고, 국내사례는 체계적으로 분석정리되지 못한 현실에 도전해볼까 합니다. 많이 도와주세요~*^^* @indisec

 



 

Posted by 열공지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Back to Top